Blog Archives

(제목 그대로 讀後感 이다. 요약본을 생각하신 분은 다른 곳을 찾아주시길) 여러 해 전 아이에게 ‘저장하려면 디스켓 아이콘을 클릭해’ 라는 설명을 못 알아듣는 다는 것을 알았을 때 느꼈던 당혹감이 있다. 2000년대에 태어나 처음 부터 태블릿과 스마트폰을 사용하기 시작한 디지털 네이티브 세대는 물론이거니와 1990년대에 태어난 거의~ 디지털-아날로그 반반 세대들에게도 3.5인치 플로피디스크는 아이콘으로나 보던 물건의 형태이지 실물을 볼

내용 더보기

‘타이탄의 도구들’ – 베스트셀러라면 그래도 한 번은 봐줘야 한다는 생각에서 집어 든 책이다. 보통의 자기 계발서와 약간 다른 점이 있는데, 저자가 만나본 200여명의 (성공했다고 사람들이 바라보는) 사람들을 인터뷰한 내용을 엮은 것이다. 그래서 비슷한 이야기도 있고, 서로 반대되는 이야기가 책 한 권에서 종종 나타난다. 처음부터 끝까지 하나의 주제로 꾸준히 잔소리(?)하는 책이 아니라, 여러 사람들이 등장해 ‘다양한

내용 더보기

‘계속 이렇게 일해도 되는 건가?’, ‘어떻게 해야 프로페셔널하게 일할 수 있을까?’  한 번쯤 생각해보는 고민들. 이제 답을 찾아 실천할 차례입니다.   ─ 본 컨텐츠는 피터드러커의 ‘프로페셔널의 조건’ 으로부터 영감을 받아 작성한 것입니다. ─    

내용 더보기

들어가며 책을 읽고 글을 쓰기에 앞서 몇 가지 기사들이 떠오른다.  굶어 죽을 위기에 처한 개가 너무 배고파 자신의 새끼를 먹었다는 내용의 기사, 또 하나는 북극곰이 너무 굶주린 나머지 자기 새끼를 잡아먹었다는 기사. 비극이다. 오죽했으면 자기 새끼를 먹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온난화의 비극…새끼 북극곰을 잡아먹는 북극곰   하지만 우리는 생존을 위해 자신의 새끼를 죽였던 개의 도덕성을 

내용 더보기

들어가며 최근 – 이미 작년이 되어버렸지만 – ‘사피엔스’의 저자 ‘유발 하라리’를 초빙하여 TV에서 강연하는 것을 보게 될 정도로 책 ‘사피엔스’는 상당한 관심을 끌었다. 저자가 하나의 생물학적 ‘종’으로서 인간을 다루기는 하는데 생물학적, 역사적, 철학적, 문화적, 정치적 등 여러 관점에서 색다른 시각을 제시하면서 이야기를 풀어나가면서도, ‘사피엔스’ 종이 과거부터 지금까지 변하지 않고 바라왔던 ‘행복’에 대한 고민을 중간중간 놓치지

내용 더보기

이번에 만나 볼 책은 TV에서 종종 접하게 되어 상당히 알려진 분의 책입니다. 저자 최진석 교수는 아래 동영상 ‘자신의 주인으로 산다는 것’으로도 상당히 많이 알려져 있기도 합니다. (↑ 사진 보시면 아실겁니다. 최진석 교수/저자)   생각하는 힘 노자 인문학 앞서 소개한 최진석 교수의 EBS ‘인문학 특강’에서 강연되었던 내용을 책으로 펴낸 것이라서, 동양고전인 ‘노자’를 다루었다고 해도, 마치 강연을

내용 더보기

사일로 이펙트(Silo Effect, 사일로 효과)는 종종 경영/조직관리 서적에서 언급되는 문구이다 보니, 뭐 그러려니…하며 관심을 두지 않다가, 책 우측하단에 ‘어크로스’라고 써있길래 구매하게 되었다. 아마도 예전 ‘내리막 세상에서 일하는 노마드를 위한 안내서(제현주/어크로스)’ 가 좋았던 책 중 하나라서, ‘어크로스’ 출판사 이름만 보고 그냥 집어들었다.   잠시 사진부터 구경하자. 우측 사진(출처: wikipedia)에서 보여지는 것이 ‘사일로(Silo)’인데, 원래 곡식을 수확한 후

내용 더보기

  창업에 뛰어들기 전 알아야할 최소 기본상식! 내수 경기 침체로 인해 경제가 힘든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창업으로 뛰어드는 분들이 많다고 합니다. 50대 이상 중장년층이 들이 은퇴 후 대거 자영업분야로 뛰어들고 있고, 청년층은 아이디어를 가지고 스타트업계에 뛰어들고 있죠. 이처럼 창업, 스타트업은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는 분야라고 할 수 있겠는데요.   그래서인지 우리나라에서도 현재 중소기업청에서 34개의 창업,벤처 기업

내용 더보기

린치핀(Linch Pin) 어느 누구도 거대한 기계의 톱니바퀴가 되기 위해 태어나지는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모두 톱니바퀴가 되도록 ‘훈련’받았다.이제 톱니바퀴가 되지 않아도 살 수 있는 방법이 생겼다. 린치핀이 되는 길을 따라 한걸음씩 나아가는 것이다. 린치핀이 되는 첫 단계는 반복하다보면 누구나 잘할 수 있다. 예술, 관계 맺기의 재능에 주의를 기울인다면 매일 조금씩 스스로를 대체 불가의 존재로 만들어갈

내용 더보기

채근담 중 페이지 접어놓았던 곳… 아무 생각 없이 간추려 정리만 함. 4. 권세와 이익과 화려함을 멀리하는 사람은 고결하다. 하지만 멀리하지 않으면서도 거기 물들지 않는 사람은 더 고결하다. 모략과 술수를 모르는 사람은 훌륭하다. 하지만 알면서도 모략과 술수를 부리지 않는 사람은 더 훌륭하다.   19. 훌륭한 명성과 절개를 독차지해서는 안 된다. 남과도 조금 나누어야 재앙을 벗어나 자신을

내용 더보기